[사진 속에 담은 사연]한밤 수원천을 거닐다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8/02/07 [22:27]

[사진 속에 담은 사연]한밤 수원천을 거닐다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8/02/07 [22:27]

▲     © 뉴스다임

 

 차가운 바람 속

 

 콘크리트로 덮였다가 1996년 생태 복원 사업의 일환으로 

 자연형 하천이 되어 돌아온 수원천을 거닐어 본다.

 

 한참을 걸었을까.

 화려한 방화수려정이 산책의 방점을 찍는데,

 빠알갛게 아려오던 코 끝 위로

 머리는 오히려 맑아진다.

 

▲     © 뉴스다임

▲     © 뉴스다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스위스 인터라켄, 어느 마을의 '재밌는 주차금지 표지판'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