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L, 물 마시는 것...정말 건강에 좋을까?

윤주운 기자 | 기사입력 2018/03/02 [10:20]

하루 2L, 물 마시는 것...정말 건강에 좋을까?

윤주운 기자 | 입력 : 2018/03/02 [10:20]

건강을 위해 "하루에 2L의 물을 마시라"는 말을 자주 듣게 된다.

 

하지만 2L의 물을 섭취하는 것이 체질에 따라 득보다는 해가 될 수도 있다고 지난달 27일 뉴스위크지가 보도했다.

 

수분 섭취 부족은 열사병 외에 뇌경색이나 심근경색 등의 병을 일으킬 위험이 높아지는 것은 사실인데, 그러면 도대체 하루에 어느 정도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을까? 

 

오랫동안 그 기준으로 '1일 약 2리터'로 알려져 왔지만 호주 모나쉬 대학과 멜버른 대학의 공동 연구팀은 학술지 '미국 국립 과학원 회보 (PNAS)'에서 이 획일적인 기준에 이의를 제기하는 연구 결과를 밝혔다. 

 

공동 연구팀은 수분을 지나치게 섭취하면 체내의 수분량을 적당하게 유지하기 위한 뇌 작용에 의해 '삼키기 곤란' 현상이 발생하는 것에 주목하고 실험을 했다.

 

실험 대상자에게 운동 후 목이 말랐던 때와 충분히 수분을 섭취한 후에 물을 마시라고 했을 때 물을 삼키는데 드는 힘을 평가한 결과, 후자가 전자에 비해 3배나 더 힘들었다. 

 

기능성 자기 공명 영상 장치를 사용해 실험 대상자의 뇌를 조사한 결과, 목이 마를 때에 비해 충분히 물을 마신 후에 수분을 섭취하는 쪽이 물을 삼키기 직전 뇌의 전두엽 피질이 활성화 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실험 대상자가 지시에 따라 어떻게든 물을 마시려고 할 때 전두엽이 개입해 '삼키기 곤란' 증세를 무시하려고 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것으로 간주 된다. 즉, '삼키기 곤란' 현상은 체내의 수분 섭취량을 조절하는 중요한 메커니즘으로서의 기능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나친 것은 부족한 것만 못 하다" 라는 말이 있듯이 수분의 과잉 섭취는 물 중독이나 저나트륨 혈증을 일으킬 수 있고, 심한 경우에는 죽음에까지 이를 수도 있다.

 

하루에 필요한 수분 섭취량은 성별이나 연령 등에 따라 다르지만, 적당한 수분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하루 물 섭취량에 할당량을 부과하는 것 보다 자신의 몸이 요구하는 신호에 귀를 기울이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스위스 인터라켄, 어느 마을의 '재밌는 주차금지 표지판'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