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기간, 강원도에 관광객 얼마나 다녀갔나

김규아 기자 | 기사입력 2018/03/05 [18:18]

평창올림픽 기간, 강원도에 관광객 얼마나 다녀갔나

김규아 기자 | 입력 : 2018/03/05 [18:18]

이번 2018평창동계올림픽 기간(2.9~2.25, 17일간) 동안 평창, 강릉, 정선 등 개최지역을 찾은 관광객은 관중 등을 포함해 5백만 명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단일 국제행사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강원도 문화관광체육국의 '올림픽 기간중 개최지역 관광객 분석결과'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개최지역을 찾은 관광객은 경기관중 1,412천명, 문화행사 548천명, 지역축제 1,568천명 등 총 5,007천명이 다녀갔으며 이중 내국인 관광객은 전체의 78%에 달하는 3,905천명이었다.

 

외국인 관광객은 전체의 22%인 1,102천명으로 이는 지난해 같은 2월 한달 동안 찾은 외국인 관광객보다 14배에 달하는 수치다.

 

지역별로는 빙상경기가 열렸던 강릉지역 일평균 유동관광객이 17만 명, 설상경기가 열렸던 평창지역이 9만여 명, 알파인 경기가 열렸던 정선지역은 3만여 명 등 개최지역 일일 평균 총 29만여 명이 다녀갔으며 특히, 개막식 전후 주말과 설연휴 기간동안에는 35만 명 이상이 경기 관람 및 관광지를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외국인 관광객은 올림픽 티켓 공식여행사(ATR) 기준으로 미국, 일본, 중국, 캐나다, 독일, 이탈리아 등의 순으로 많이 찾았고, 동계종목 선수층이 엷은 동남아 지역은 상대적으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기장 주변 관광지나 문화행사, 홍보관을 많이 찾았는데 문화행사의 수준과 관광지 언어, 서비스 등에서 큰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평창올림픽 강원도 관광객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포토] 가을이 시작된 청계천
1/3

광고
전국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