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인도 간디 추모공원 찾아 헌화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18/03/09 [21:25]

정세균, 인도 간디 추모공원 찾아 헌화

박원빈 기자 | 입력 : 2018/03/09 [21:25]

▲ 정세균 의장, 인도 간디 추모공원 찾아 헌화(사진 : 국회)     © 뉴스다임

▲ 정세균 의장, 인도 간디 추모공원 찾아 헌화(사진 : 국회)     © 뉴스다임

▲ 정세균 의장, 인도 간디 추모공원 찾아 헌화(사진 : 국회)     © 뉴스다임

 

인도를 공식방문 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은 현지시간 9일 오후 인도 뉴델리에 위치한 간디 추모공원(Raj Ghat)을 찾아 묘단(Samadhi)에 헌화한 후 참배했다. 

 

간디 추모공원은 간디의 화장터로 현재는 추모공원으로 조성돼 있으며, 제단에는 그가 남긴 마지막 말인 ‘헤이 람 Hai Ram(라마 신이시여)’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정 의장의 인도 공식방문에는 원혜영 의원, 김정훈 의원, 유승희 의원, 김선동 의원, 추경호 의원, 오영훈 의원, 이재경 국회의장 정무수석, 박장호 국제국장,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등이 함께 하고 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세균 인도방문 간디추모공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와, 뜨거워"...여름이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