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북미 정상회담, 평화 협정-수교로 이어지길 기대"

오경애 기자 | 기사입력 2018/03/09 [23:48]

이정미 "북미 정상회담, 평화 협정-수교로 이어지길 기대"

오경애 기자 | 입력 : 2018/03/09 [23:48]

 

▲ 한반도에 봄이 시작됐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운데)는 9일, 5월 열리게 될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환영 의사를 밝혔다.       © 뉴스다임

 

정의당은 9일 방미 특사단 트럼프 대통령 면담 결과와 관련,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5월 안에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만나겠다는 입장을 천명했다. 두 정상의 결단을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북미 정상회담이 꼭 성사되기를 기대한다. 벼랑 끝 상황에서 출발했지만, 끈질긴 노력을 통해 결국 이 만남을 중재해 낸, 우리 정부의 노력에 큰 찬사를 보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갈등과 긴장으로 점철된 전후 한반도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가 열리고 있다. 지난 20년 넘게 계속되어 온 핵공방이 해결될 수 있는 초입에 들어섰다"며 "양 정상은 대타협을 통해 한반도 갈등의 근본 구조를 바꿔야 한다. 이번 회담이 평화협정과 북미수교라는 '한반도 영구평화체제'의 길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미 두 정상의 만남은 우리 정부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법을 포기하지 않은 결과"라며 "무제한의 압박과 대책 없이 핵무장만을 주장했던, 보수정치의 북핵문제 해법은 오늘로 그 생명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지난 10년의 위기를 뒤로 하고 100년의 평화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핵위기 극복을 넘어 냉전과 분단체제 해체라는 신질서를 만들기 위해서는, 우리 정치가 최고의 단합력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의당 이정미 북미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스위스 인터라켄, 어느 마을의 '재밌는 주차금지 표지판'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