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사회적 취약 계층일수록 흡연율 높아

황선도 기자 | 기사입력 2018/04/11 [16:19]

독일, 사회적 취약 계층일수록 흡연율 높아

황선도 기자 | 입력 : 2018/04/11 [16:19]

 

 

담배 소비는 사회 경제적 수준에 따라 큰 차이가 있으며, 독일에서는 학력과 소득이 낮을수록 흡연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자 슈피겔 온라인 판이 전했다.

 

이는 뒤셀도르프 대학의 중독 전문 의사인 다니엘 코츠 교수 연구팀이 발표한 '독일인의 흡연에 관한 설문 조사’에 따른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학력, 소득, 거주지, 나이, 성별 등의 기준 별로 흡연율을 산출한 결과, 이른바 사회적 취약 계층일수록 흡연율이 높았다. 이를 뒷받침 하듯, 학력과 소득이 높은 계층에 비해 사회적 약자일수록 평균 수명이 5~10년 짧았고, 건강 수명도 10~20년 차이가 났다.

 

학력별 비교에서는 의무 교육 수료 자격이 없는 계층의 흡연율이 41.6%였던 반면, 의무교육 수료 · 고교 졸업 자격자에서는 32.7%였고, 대학 입학 이상의 학력층에서는 20%였다. 또한 지난 50년간 사회 중간 계층의 흡연율은 감소한 반면, 저소득층 흡연율은 거의 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월수입 1000유로 이하의 흡연율은 36.5%, 2000 ~ 3000유로에서는 29.3%, 5000유로 이상에서는 23.3%였다. 지역별로는 구 동독 지역의 성인 흡연율이 3명 중 한명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성별로는 남성의 32.3%, 여성의 24.5 %가 흡연자였다.

 

코츠 교수는 "사회 계층의 건강 수명의 차이는 담배 소비량과의 인과 관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연구진은 독일이 EU 회원국 가운데 유일하게 담배 광고를 규제하지 않아 정치적 책임이 크다고 언급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1만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이 중 28.3%가 흡연자였지만, 이 숫자는 서유럽 국가 중에서는 매우 높고, 영국, 벨기에, 네덜란드, 스칸디나비아 국가에서는 인구 대비 흡연율은 7~20%이다. 독일에서 연간, 흡연, 간접 흡연, 또는 과거에 흡연한 것이 원인으로 사망하는 사람의 수는 12만 명으로, 이는 교통 사고 사망자 수의 30배에 해당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메밀꽃과 코스모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