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천일동안]문무대왕 수중릉 앞에서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9/05/09 [10:35]

[포토에세이 천일동안]문무대왕 수중릉 앞에서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9/05/09 [10:35]

 

▲ 경주 문무대왕 수중릉     © 뉴스다임

 

'바다'는 그대로 '바다'인데

 

여행객인 내겐 그저 거쳐 가는 아름다운 휴양지요,
누군가에게는 죽어 용이 되어서도 지켜야 할 영해이며
물고기들에는 약육강식이 지배하는 처절한 생존의 터다.

 

'바다'와 '나'의 관계
'바다'와 '왕'의 관계
'바다'와 '물고기'의 관계
 
그리고 그 관계로 인해 생긴 '인식'이
비로소

'바다'가 무엇인지를 결정짓는다.

 

'바다'는 여전히 '바다'인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주 문무대왕 수중릉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사진위로 흐르는 시]해질 무렵, 호숫가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