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희귀식물 '복주머니란속 전문 전시원' 개원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08:41]

세계적 희귀식물 '복주머니란속 전문 전시원' 개원

고현아 기자 | 입력 : 2019/05/10 [08:41]

 

▲ 세계적인 희귀식물로 지정된 복주머니란을 이제 한 눈에 관찰 할 수 있게 됐다.   사진: 산림청     © 뉴스다임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개원 20주년을 맞아 전 세계적인 희귀식물인 복주머니란속 식물을 한눈에 관찰할 수 있는 복주머니란속 전문 전시원을 10일 개원한다고 밝혔다.

 

복주머니란속 식물은 아시아, 유럽 및 북미 등지에 약 50여 종이 분포하며, 이중에서 40종이 세계자연보전연맹의 적색목록 위협종으로 지정돼 있을 만큼 전 세계적인 희귀식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3종(광릉요강꽃, 복주머니란, 털복주머니란) 역시 모두 희귀 및 멸종위기식물로 지정돼 있다.

 

이번에 개원하는 복주머니란속 전문 전시원에는 전 세계적으로 야생에 자라는 다양한 복주머니란속 식물 10여 종류와 원예품종으로 개발된 30여 종류의 식물들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책임운영기관 국립수목원 이유미 원장은 “이번에 개원하는 전문 전시원은 전 세계적인 희귀식물인 복주머니란속 식물의 안정적인 보전과 정원 소재로서의 식물자원 가능성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야생식물의 활용 및 보전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산림청 복주머니란속 전문 전시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사진위로 흐르는 시]해질 무렵, 호숫가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