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비리·부패' 두 달간 특별신고기간 운영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6/09 [13:55]

‘사학비리·부패' 두 달간 특별신고기간 운영

고현아 기자 | 입력 : 2019/06/09 [13:55]

국민권익위원회와 교육부는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이번 달 10일부터 두 달간 특별신고기간을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는 국민권익위 서울·세종 종합민원사무소에 설치되며 대검찰청·경찰청·감사원·국세청 등 주요 수사·조사기관도 참여한다.


신고대상은 횡령·회계부정, 교직원 특혜채용, 보조금·국가장학금 부정수급, 입학·성적 관련 부정청탁 등 사립학교 및 학교법인과 관련된 부패·공익침해행위와 부정청탁행위이다.


접수된 신고는 국민권익위와 교육부 조사관의 사실 확인 후 감사원, 대검찰청, 경찰청에 감사 또는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신고는 국민권익위 서울‧세종 종합민원사무소를 방문하거나 우편, 청렴포털(www.clean.go.kr), 국민신문고(www.epeople.go.kr) 및 국민권익위 홈페이지(www.acrc.go.kr), 참여기관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또 전국 어디서나 국번 없이 ‘국민콜(110)’, 부패‧공익신고상담(1398)으로 신고상담 할 수 있다.

 

국민권익위는 신고자에게 보상금과 포상금을 지급하고 「부패방지권익위법」에 따라 신고내용과 신고자의 신상정보 등을 엄격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와 교육부는 “이번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통해 적극적으로 신고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사립학교 관련 부패행위가 근절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사건처리·분석 과정에서 발견된 제도개선 사항은 협업을 통해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국민권익위 교육부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함안 악양생태공원 '핑크뮬리'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