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양승조 지사 '충남도립대 간호학과 신설' 요청

교육부 ‘지역혁신사업 권역별 간담회’서 간호인력난 해소 위해 "의료법 일부 개정" 강조

정겨운 기자 | 기사입력 2020/02/17 [22:41]

충남, 양승조 지사 '충남도립대 간호학과 신설' 요청

교육부 ‘지역혁신사업 권역별 간담회’서 간호인력난 해소 위해 "의료법 일부 개정" 강조

정겨운 기자 | 입력 : 2020/02/17 [22:41]

                 사진제공: 충남도청

 

충남도 4개 의료원이 간호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양승조 지사가 교육부에 의료법 일부 개정 협조를 요청하고 나섰다.

 

양 지사는 17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주재로 공주대 대회의실에서 열린 ‘지역혁신사업 권역별 간담회’에서 “간호사들의 도시권 대형병원 근무 선호 등으로 충남뿐만 아니라 각 지역 지방 의료원들이 간호인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다”며 “지역 공공의료기관의 안정적인 간호인력 확보와 양성을 위해 의료법 개정과 학과 신설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유 부총리에게 “충남도립대에 간호학과를 신설할 수 있도록 의료법 일부 개정을 이끌어 달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22일 기준 천안과 공주, 서산, 홍성 등 충남도 4개 의료원에는 1286개 병상이 설치돼 있다. 이에 따라 필요한 간호사는 781명이지만, 현재 인원은 642명으로 129명(16.5%)이 부족한 상황이다.

 

의료원 간호인력 부족은 근무여건이나 생활 편의 문제 등으로 간호사들이 지방 근무를 기피하면서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도는 보고 있다.

 

이는 또 의료원 근무 간호사의 업무 부담을 가중시키며 잦은 이직이라는 악순환을 부르고 있는 형편이다. 실제 도내 4개 의료원 간호사 평균 재직 기간은 5.4년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다.

 

양 지사는 이 같은 상황을 감안, 지난해 7월 실국원장회의를 통해 충남도립대 간호학과 신설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충남도립대 간호학과 신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조용히 봄을 맞는 텅빈 '경화역'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