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간편식, 한 끼 식사로 부족...1일 영양성분 기준치 못 미쳐

식약처, 조사결과 공개...일부 제품, 나트륨 함량 높아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22:48]

가정간편식, 한 끼 식사로 부족...1일 영양성분 기준치 못 미쳐

식약처, 조사결과 공개...일부 제품, 나트륨 함량 높아

노진환 기자 | 입력 : 2020/02/19 [22:48]

최근 소비가 급증하고 있는 볶음밥‧컵밥‧죽 등 가정간편식이 한 끼 식사로 대용하기에는 1일 영양성분 기준치에 못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18일 볶음밥‧컵밥‧죽 등 가정간편식에 대한 영양성분 함량 정보를 조사해 공개한 결과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나트륨·당류 소비자 인식 조사’에서 국민의 식품 소비 성향을 분석한 결과, 가정간편식의 섭취빈도가 높아 이에 대한 영양성분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영양을 고루 갖춘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해 진행됐다.

 

▲ 가정간편식 식사류 주요성분  사진제공: 식품의약식품안전처   

조사대상은 대형마트, 온라인, 상생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볶음밥 106개, 컵밥 60개, 죽 88개 등 총 254개 가정간편식 식사류 제품이다.

 

시중에 유통 중인 가정간편식 식사류(볶음밥, 컵밥, 죽)는 1회 제공량 당 평균 열량, 탄수화물, 단백질 등이 1일 영양성분기준치에 비해 모두 낮은 것으로 조사돼 한 끼 식사대용으로는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대상 제품의 1회 제공량 당 평균열량(324kcal)은 주요 섭취연령(19~29세) 남자의 1일 에너지 필요량(2,600kcal)의 12.4%수준으로 편의점 도시락(750kcal, 28.8%), 라면 (526kcal, 26.3%) 등 유사 식사류보다 낮은 수준이다. 


또 평균 단백질‧지방 함량은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낮고, 평균 나트륨 함량은 세계보건기구(WHO) 1일 나트륨 권장 섭취량(2,000㎎) 대비 다소 높은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섭취하면 영양 불균형 우려가 있다.

 

한편, 나트륨 함량은 가정간편식 식사류 제조사별로 크게 차이를 보여, 제품을 선택할 때 영양성분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고 구매하는 것이 좋다. 일부 나트륨 함량이 높은 가정간편식은 라면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1,586㎎)과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으로 볶음밥은 씨제이제일제당(주)의 ‘쉐프솔루션 햄야채볶음밥(1,540㎎)‘, 가장 낮은 제품은 웬떡마을영농조합의 ‘연잎밥(269㎎)‘이었다.

 

컵밥은 씨제이제일제당(주)의 ‘부대찌개 국밥(1,530㎎)‘이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았고,  ㈜라이스존의 ‘우리쌀 컵 누룽지(30㎎)‘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죽은 서울요리원의 ‘사골쇠고기 야채죽(1,310㎎)‘이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았고,  ㈜오뚜기의 ‘고리히카리쌀죽(0㎎)‘이 나트륨 함량이 가장 낮았다.


따라서 간편해서 한 끼 식사대용으로 즐겨 찾는 가정간편식의 경우 맛과 영양, 그리고 건강도 챙기려면 열량, 나트륨 등 영양성분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고 구매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정간편식을 먹을 때는 부족한 열량을 보충하면서 몸 속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주는 칼륨 함량이 많은 고구마(100g당 989㎎), 바나나(100g당 346㎎), 아몬드(100g당 759㎎), 우유(100g당 143㎎)등과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 당류 함량이 많은 음료류보다는 물이나 다류(녹차 등)를 함께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가정간편식 볶음밥, 컵밥, 죽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조용히 봄을 맞는 텅빈 '경화역'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