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상하수도 요금 5개월간 50% 감면

‘코로나19 고통 분담’ 가정용·영업용·업무용 모든 업종...총감면액 180억원

오경애 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19:21]

성남시, 상하수도 요금 5개월간 50% 감면

‘코로나19 고통 분담’ 가정용·영업용·업무용 모든 업종...총감면액 180억원

오경애 기자 | 입력 : 2020/04/02 [19:21]

성남시는 이달부터 오는 8월까지 5개월 동안 상·하수도 요금을 50% 감면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일반시민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려는 조처다.

 

가정용, 영업용, 업무용 등 모든 업종이 감면 대상이다. 별도 신청 절차 없이 4월 고지분부터 50%에 해당하는 금액을 할인해 부과한다.

 

5개월간 감면액은 상수도 요금 95억원, 하수도 요금 85억원 등 모두 180억원이다.

 

최창규 성남시 맑은물관리사업소장은 “성남시 상하수도 생산·처리 원가 대비 요금 현실화율이 63%에 그쳐 요금 인상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시민의 고통 분담과 지역경제 회생이 급선무라고 판단해 한시적으로 요금 감면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고통분담, 상하수도 요금 감면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제주도 서귀포 '천지연폭포'로 저녁 산책 가볼까
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