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위로 흐르는 시] 산다는 것은

후광 김현철 | 기사입력 2020/10/23 [11:07]

[사진 위로 흐르는 시] 산다는 것은

후광 김현철 | 입력 : 2020/10/23 [11:07]

  © 뉴스다임

 

산다는 것은

여전한 그리움이었다.

가을비 내리던 밤

너를 안고 있던 그 순간까지도

 

차라리 눈을 감아

너의 고운 꽃신마저

잊어질 그날까지는

깨어나지  않을 슬프고 슬픈

 

그래도 가야 하는 이 길을

너는 천형이라 하지만

나는 아직은 사랑이라 부르련다

산다는 것은.

 
산다는 것은, 사랑,천형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