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도민 역사기록 사진전 "독립전쟁, 그 현장을 가다”

김민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9:50]

이북도민 역사기록 사진전 "독립전쟁, 그 현장을 가다”

김민주 기자 | 입력 : 2020/10/26 [19:50]

행정안전부 이북5도위원회는 26일부터 11월 27일까지 전북도청, 속초 시립박물관, 부산시청, 세종시청을 순회하며 '이북도민 역사기록 사진전'을 개최한다.

 

'독립전쟁, 그 현장을 가다'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사진전은  이북 출신인 홍범도 장군의 봉오동·청산리 전투 100주년을 맞이해 기획됐으며, 규암 김약연 선생의 증손자인 김재홍 함경북도지사가 사진을 제공했다.

 

사진전은 총 5부로 구성되며, 함경북도에서 거주하던 이북도민이 북간도로 이주해 전개한 항일독립투쟁의 모습을 현장 별로 볼 수 있다.
 
제1부 ‘북간도에 세운 이상향 명동촌과 용정’에서는 함경북도 출신 김약연 등 4개 가문이 북간도로 이주하여 명동촌과 용정촌을 항일독립운동의 기지로 개척하는 모습이 담겨져 있다.

 

제2부 ‘항일민족의식 함양 북간도 민족학교’에서는 서전서숙, 명동학교, 정동학교 등과 친일 단체인 광명회가 설립한 광명학교가 비교 전시되어 당시 북간도로 이주했던 이북도민이 항일민족의식을 후세대에 물려주고자 한 노력을 살펴볼 수 있다.
 
제3부 ‘북간도 항일무장조직 철혈광복단’에서는 교민회, 간민교육회, 간민회, 간도국민회의 발전 과정을 전시한다.

 

제4부 ‘항일무장독립운동과 봉오동·청산리전투’에서는 봉오동·청산리 전투 전적지의 현장사진과 홍범도 장군의 생애를 보여주는 사진이 전시되며, 청산리전투의 첫 번째 전투인 백운평의 직소전적지, 두 번째 전투현장인 천수평 전적지, 최후이자 최대 전적지인 어령촌전투 전적지의 현장사진이 최초로 공개된다.

 

제5부 ‘간도참변과 일제의 한인 탄압’에서는 봉오동전투가 직접적 원인이 된 ‘간도참변(1920)’을 조명한다.

 

위원회는 "이번 사진전을 통해 치열했던 독립전쟁의 현장을 널리 알리고 애국지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산리대첩, 봉오동 전투, 간도참변, 독립전쟁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