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랑상품권 이용자 대부분, "계속 이용하겠다" 의향 밝혀

오경애 기자 iandi21@naver.com | 기사입력 2021/06/18 [14:09]

지역사랑상품권 이용자 대부분, "계속 이용하겠다" 의향 밝혀

오경애 기자 iandi21@naver.com | 입력 : 2021/06/18 [14:09]

지역 내 소비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 목적으로 발행되어 온 지역사랑상품권이 코로나19 이후 재난지원금 지급 수단의 하나로 포함되면서 발행액이 크게 증가하고 널리 이용되고 있다.

 

▲ 지역상품권으로 재래시장에서 장을 보고 있다.    사진제공 : 행정안전부 블로그  © 뉴스다임

 

한국소비자원이 지역사랑상품권 이용자를 대상으로 이용 현황, 불편 및 개선 필요 사항 등을 조사한 결과, 이용자의 88.2%가 계속 이용하겠다는 적극적인 의향을 보였으나 가맹점 정보 파악의 어려움이나 온라인결제 수단과의 미연동 등을 크게 불편하게 느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사랑상품권을 알게 된 경로를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급수단’으로 알게 됐다는 응답이 64.9%로 가장 많았으며, ‘지인 등 이웃 주변의 권유’ 33.5%, ‘주민센터, 시·도청 등 지자체의 홍보’ 26.1% 순이었다.

  

지자체 중 부산, 인천, 울산, 세종은 ‘지인 등 이웃 주변의 권유’로 알게 됐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대전과 충북은 ‘주민센터, 시·도청 등 지자체의 홍보’를 통해 알게 됐다는 소비자가 많았다. 특히 세종은 다른 지자체에 비해 ‘온라인 지역커뮤니티’를 통해 지역사랑상품권을 인지한 소비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지자체 특성에 따라 온·오프라인 상에 있는 다양한 정보제공 채널을 활용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지역사랑상품권의 월 평균 이용금액은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이 36.3%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5만원 이상 ~ 10만원 미만’이 24.9%로 나타났다. 

 

향후 이용금액 비중에 대해서는 ‘현재와 비슷하게 유지하겠다’라는 응답이 56.7%, ‘현재보다 약간 또는 크게 늘리겠다’라는 31.5%로 전체 응답자의 88.2%가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이용 의사를 보였다. 

 

다만, 재난지원금 수단으로 지역사랑상품권을 발급받아 처음 이용해 본 소비자 288명 중 42.0%는 ‘인센티브인 할인율, 캐시백 등이 클 때만 충전해서 계속 이용하겠다’라고 응답해 신규 이용자의 이용 활성화를 위해서는 경제적 유인 제공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사랑상품권 제도가 지자체의 재정정책 도구로 효과적으로 기능하기 위해 정부 및 지자체가 추진해야 할 일에 대한 필요 정도와 도입 우선순위를 분석한 결과, ‘기존 온라인결제 수단과의 연동 등 온라인에서도 결제할 수 있도록 방안 마련’ 항목이 4.11점으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 ‘지자체 조례나 이용약관 내 소비자보호 관련 항목 등을 점검하고 제·개정하는 작업 추진’이 3.78점(2순위)으로 나타나 소비자권익 침해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도록 관련 법령을 중심으로 한 점검 등 정부 및 지자체의 책임있는 역할이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지자체들에게 온·오프라인 상에서 가맹점 정보제공 강화, 온라인결제 수단과의 연동 검토, 지자체 조례 내 소비자보호 조항 개선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