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등산 인구 들어...단풍 나들이, 산악기상정보 확인해야

노진환 기자 rocjr21@gmail.com | 기사입력 2021/10/20 [12:00]

코로나19로 등산 인구 들어...단풍 나들이, 산악기상정보 확인해야

노진환 기자 rocjr21@gmail.com | 입력 : 2021/10/20 [12:00]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감과 피로감을 해소하고 건강한 여가생활을 위해 산과 숲을 찾는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조사에 의하면 국민의 81.6%가 연 1회 이상 산을 방문하며, 리서치 전문기관인 한국갤럽 조사에서는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여가활동이 ‘등산’으로 나타났다.

 

▲ 산림청 산악기상관측망    사진제공 : 산림청  © 뉴스다임

 

특히 지난 9월 말 설악산에 이어 10월 5일 오대산에서 첫 단풍이 관측됨에 따라 가을철 단풍 나들이 등 산림이용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가을철 일교차가 커지고, 지난주 첫 한파특보가 발효되는 등 때 이른 추위가 찾아옴에 따라 안전하고 쾌적한 산림 활동을 위해 산을 오르기 전 반드시 산악기상정보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산이나 숲을 찾는 방문객이 산악지역 날씨를 보다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산악기상정보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산악기상정보시스템에서는 기상정보와 함께 산림청 선정 100대 명산과 산림휴양림 162곳에 대한 날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산을 찾는 국민의 안전과 밀접한 일출·일몰시간, 체감온도, 날씨예보와 기상특보, 산불위험정보 등도 함께 서비스하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는 지형적으로 복잡한 구조를 지니고 있어 국지적인 이상기상 현상이 나타나며, 산악지역의 날씨는 일반 생활권보다 변화와 강도가 상대적으로 큰 특징이 있다. 

 

일반적으로 고도가 높아질수록 기온은 낮아지고, 풍속은 생활권보다 3배, 강수량은 2배가량 높게 나타난다.

 

이에 따라 산림청에서는 지형이 복잡한 우리나라 산악지역의 기상상황을 보다 정밀 관측해 서비스하기 위해 전국 주요 산악지역에 기상관측망 413개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산악기상정보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19, 등산, 단풍나들이, 산악기상정보시스템, 산림휴양림, 기상정보, 한파특보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