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행 후 신체활동 감소, 정신건강·만성질환 악화됐다

오경애 기자 iandi21@naver.com | 기사입력 2022/04/27 [11:55]

코로나19 유행 후 신체활동 감소, 정신건강·만성질환 악화됐다

오경애 기자 iandi21@naver.com | 입력 : 2022/04/27 [11:55]

질병관리청이 27일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활용, 코로나19 유행 전후의 주요 건강행태와 만성질환 지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 사진제공 : 픽사베이  © 뉴스다임

 

코로나19 유행 전후(2019-2021년) 성인(만 19세 이상)의 주요 건강행태와 만성질환 지표를 분석한 결과, 일부 건강행태 지표와 정신건강, 당뇨병 관리지표가 지속적으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은 2019년 24.7%에서 2020년 19.8%로 크게 감소(4.9%p)했고, 2021년 다시 소폭 감소(0.1%p)해 19.7%로 나타났다.

 

아침결식 예방인구 비율은 2019년 53.4%에서 2020년 51.5%로 감소(1.9%p)했고, 2021년 50.0%로 감소(1.5%p)했다.

 

우울감 경험률은 2019년 5.5%에서 2020년 5.7%로 소폭 증가(0.2%p)했다가 2021년 6.7%까지 증가(1.0%p)했고, 스트레스 인지율은 2019년 25.2%에서 2020년 26.2%로 증가(1.0%p)했고, 2021년에도 그 수준이 유지됐다. 

 

당뇨병 진단 경험률(30세 이상)은 2019년 8.0%에서 2020년 8.3%로 증가(0.3%p), 2021년 다시 8.8%로 증가(0.5%p)한 반면, 당뇨병 진단경험자(30세 이상)의 치료율은 2019년 91.9%에서 2020년 91.5%로 감소(0.4%p)했고, 2021년 다시 91.2%로 소폭 감소(0.3%p)했다.

 

개인위생과 비만, 고혈압과 같은 만성질환은 코로나19 유행 첫해인 2020년에 개선됐다가, 2021년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외출 후 손 씻기 실천율은 2019년 85.5%에서 2020년 97.6%로 크게 증가(12.1%p)했다가, 2021년에는 94.5%로 감소(3.1%p)했으며, 비누, 손 세정제 사용률도 2019년 81.3%에서 2020년 93.2%로 크게 증가(11.9%p)했다가, 2021년에는 89.3%로 감소(3.9%p)했다.

 

비만율은 2018년 31.8%에서 2020년 31.3%로 소폭 감소했다가, 2021년에는 32.2%로 증가했다.

 

고혈압 진단 경험률(30세 이상)은 2019년 19.4%에서 2020년 19.2%로 소폭 감소했다가, 2021년에는 20.0%로 다시 증가했다.

 

반면, 코로나19 유행 첫해인 2020년에 악화되었다가, 2021년에 코로나19 유행 전 수준으로 회복 또는 개선된 것으로 나타난 지표는 걷기실천율과 건강생활 실천율이었다.

 

걷기실천율은 2019년 40.4%에서 2020년 37.4%로 감소(3.0%p)했다가, 2021년에 다시 40.3%로 증가(2.9%p)했고, 건강생활실천율도 2019년 28.4%에서 2020년 26.4%로 감소(2.0%p)했다가, 2021년에는 29.6%로 증가(3.2%p)했다.

 

일부 건강행태와 고혈압 관리는 코로나19 유행 전부터 2021년까지 지속적으로 개선되는 경향을 보였다.

 

현재흡연율은 2019년 20.3%에서 2020년 19.8%로 감소(0.5%p)했고, 2021년에 19.1%로 더욱 감소(0.7%p)했으며, 남자 현재흡연율도 2019년 37.4%에서 ’20년 36.6%, 2021년에는 35.6%까지 감소(1.0%p)했다.

 

월간음주율은 2019년 59.9%에서 2020년 54.7%로 크게 감소(5.2%p)했고, 2021년에 53.7%까지 감소(1.0%p)했다.

 

고혈압 진단 경험자(30세 이상)의 치료율은 2019년 91.7%에서 2020년 93.1%로 증가(1.4%p)했고, 2021년에 93.3%로 소폭 증가(0.2%p)했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었던 지난 2년 동안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 등 일부 건강행태와 정신건강, 당뇨병 관리지표의 지속적 악화추세를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 유행이 지속되면서 걷기실천율, 건강생활 실천율이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등 건강 유지 노력을 해 온 것으로 파악되었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유행 시 나빠진 지표의 추가적 악화를 막기 위해서는 보건정책 수립과 시행에 중앙 및 지방정부의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질병관리청은 중앙 및 지방정부가 악화 지표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할 수 있도록 근거자료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당뇨병, 코로나19, 아침결식, 우울증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