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집중호우' 피해지역 가전제품 무상수리 지원

정효정 기자 ojicjoo@hanmail.net | 기사입력 2022/08/11 [12:45]

행안부, '집중호우' 피해지역 가전제품 무상수리 지원

정효정 기자 ojicjoo@hanmail.net | 입력 : 2022/08/11 [12:45]

행정안전부는 지난 8일부터 중부지방에 내린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취약지역에 가전제품 무상수리를 위한 '가전 3사(社) 합동무상수리팀'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 사진제공 : 픽사베이  © 뉴스다임

 

우선, 지방자치단체,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위니아에이드 가전 3사와 11일부터 18일까지 서울 관악구(남부초등학교)에 수리 서비스 장소를 마련하고, '가전 3사 합동무상수리팀'을 먼저 운영하게 된다.

  

무상수리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이다.     

 

피해 주민이 직접 옮기기 어려운 대형 가전은 무상서비스 직원이 직접 방문해 수리하고, 소형 가전은 피해 주민이 제품을 가지고 수리팀을 방문하면 무상수리를 받을 수 있다.

  

한편, 행안부와 가전 3사는 지난해 합동무상수리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그 해 7월 5일 ~ 7월 8일 호우 시 익산, 진도를 방문하여 침수피해 가구의 360여 대 가전제품 수리를 무상으로 지원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집중호우, 침수피해, 가전제품무상수리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