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답지만 위험한 방파제나 갯벌 등 바닷가, 출입 삼가해야

고현아 기자 armian23@hanmail.net | 기사입력 2023/04/17 [12:26]

아름답지만 위험한 방파제나 갯벌 등 바닷가, 출입 삼가해야

고현아 기자 armian23@hanmail.net | 입력 : 2023/04/17 [12:26]

해양경찰청은 “본격적인 봄 행락 철을 맞아 바닷가를 찾는 국민이 안전하고 즐거운 연안 활동이 될 수 있도록 이 달 15일부터 5월 14일까지 한 달간 전국 출입 통제구역에 대한 집중 안전관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 : 해양경찰청 블로그  © 뉴스다임

 

해양경찰청은 「연안 사고 예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연안에서 인명사고가 자주 발생하거나 발생 우려가 높은 조석 간만의 차로 고립 위험이 있는 갯벌, 낚시 활동 등으로 추락 또는 고립 위험이 있는 갯바위・방파제, 물살이 빠르거나 수심이 깊어 익수 위험이 있는 해안가 등 위험장소 33개소를 출입 통제구역으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최근 5년간 모두 17건의 사고(고립 13, 추락 2, 익수 2)가 발생해 지속적인 안전관리가 필요하다.  

 

이번 집중 안전관리 기간에는 국민이 안전하게 연안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예방 순찰을 강화하고, 위험안내판과 인명구조 장비함 등을 지자체와 함께 점검하는 동시에, 전광판・현수막 등을 활용해 국민이 출입 통제구역을 인지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집중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