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사기 피해자, 대환 대출 ‘취급 은행' 확대

오경애 기자 iandi21@naver.com | 기사입력 2023/05/16 [10:12]

전세사기 피해자, 대환 대출 ‘취급 은행' 확대

오경애 기자 iandi21@naver.com | 입력 : 2023/05/16 [10:12]

앞으로는 우리은행뿐만 아니라 국민・신한・하나은행, 농협을 통해서도 전세사기 피해자 대환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 사진제공 : 픽사베이  © 뉴스다임

 

‘대환 대출’은 전세사기 피해 임차인이 기존 전셋집에 계속 거주하는 경우 낮은 금리의 기금 대출로 갈아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상품으로, 연소득 7천만원(부부합산) 및 보증금 3억원 이하인 임차인의 주택금융공사(HF) 보증서 전세대출이 지원대상이다.

 

당초 대환대출은 5월 출시 예정이었으나, 지난 4월 24일 전산개편이 완료된 우리은행부터 조기 출시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15일부터는 국민・신한은행에서도 대환 대출을 이용할 수 있고, 하나은행은 19일, 농협은 26일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서울보증(SGI) 보증서 전세대출 대환도 당초 계획된 7월보다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