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꽁꽁 문 닫은 학교체육시설 활짝연다

안재형 기자 | 기사입력 2023/03/24 [17:41]

[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꽁꽁 문 닫은 학교체육시설 활짝연다

안재형 기자 | 입력 : 2023/03/24 [17:41]

 

경기도의회 황대호(더불어민주당, 수원3)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부위원장은 24 일 경기도체육회관에서 공공체육시설 개방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체육시설 개방 실태 및 적극 개방을위한 지원방안, 공공체육시설에 대한 주민 이용 현황 및 대책, 경기도 공공체육시설 적극 개방 지원 조례안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하고, 그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황대호 부위원장을 비롯해, 사단법 인 한국스포츠산업협회 백성욱 회장, 대림대학교 스포츠지도과 안을섭 교수, 문화체육관광부 우수 공공체육시설 고재곤 심의위원, 대한장애인 사격연맹 김 현덕 부회장, 경기도장애인체육회 윤경옥 기획총무팀장, 경기도체육회 최충열 스포츠진흥부장, 경기도 체육진흥과 정현석 체육지원팀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 해 서로 의견을 교환했다.

 

주제발표를 맡은 백성욱 회장은 “공공체육시설 개방의 대책으로 경기도형 스 포츠클럽 육성, 지역학부모단체 등 자원봉사 위원회 설립, 학교시설의 복합화, 경기도형 스포츠클럽 앱 개발을 통한 리그활성화, 스포츠 공간 플랫폼과 업무 협약 등 앞으로 공공체육시설의 안전관리 업무를 위한 효율적인 추진체계를 마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토론자로 나선 안을섭 교수는 “과거의 공공체육시설의 정책에서 벗어나 제도 권 내 시스템 개방, 관리주체 전문화, 오후5시 주민개방, 관리자 및 시설보수 지원, 보험연계 안전시스템 등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재곤 심의위원은 “문재인 정부 시절 생활밀착형 체육시설의 공공개방에 대 해 본격적으로 논의가 시작되었지만 급속한 생활체육인들의 공공체육시설 개 방에 대한 요구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재 실정이라고 말하며, 공공 체육시설에 개방에 설계단계부터 주민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덕 부회장은 “장애인 생활체육 환경을 위해서 공공체육시설의 개방과 더 불어 장애인들을 위한 장애인체육센터가 건립된다면, 장애인들이 운동에 전 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정현석 체육지원팀장은 “생활체육활성화와 더불어 공공체육시설 개방을 위해 교육청과 도가 협력하여 생활체육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 부위원장은 “공공체육시설에 개방에 있어 경기도가 31개 시·군에게 가이드 라인을 제시할 필요가 있으며 개방을 어떤 내용으로 어떻게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체육시설 개방을 위한 인력, 시 설, 운영비는 경기도가 직접 챙길 수 있도록하고, 학교장 책임유무와 개방을 의무화하는 조례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