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개신교 올 부활절 연합예배 60여 교단 참여
 
여천일 기자 newsdigm@newsdigm.com 기사입력  2017/02/16 [13:56]
▲ 명성교회 내부 모습     © 뉴스다임

 

금년 개신교계의 부활절 연합예배는 416일 오후 4시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위 사진)에서 열린다
  
생명의 부활, 민족의 희망’(8:12)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부활절 예배에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과 합동, 대신, 고신, 한국기독교장로회,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여의도순복음, 기독교한국침례회60여 교단이 참여한다. 설교는 이영훈 기하성여의도순복음총회장이 맡는다
  
부활절예배준비위 대표대회장인 이성희 예장통합 총회장은 “연합예배의 장소로 처음엔 서울시청 광장을 알아봤지만 세월호 유족협의회에서 참사 3주년 행사를 준비하는 관계로 교회에서 개최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부활절인 416일은 세월호 참사 3주기가 되는 날이다. 부활절연합예배준비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연합예배에서 세월호 희생자 가족을 위로하고, 다시는 이런 참사가 되풀이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을 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감리교 에큐메니컬(교회 일치와 연합) 단체인 '고난 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모임'은 고난주간(예수의 고난과 죽음을 기념하는 절기)을 시작하는 410일 진도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진실 규명과 조속한 선체 인양을 촉구하는 예배를 올린다.
  
한편, 부활절 연합예배는 19474월 서울 남산 야외공원에서 처음으로 드렸다. 60년대에는 보수와 진보 교계가 따로 예배를 드리다가 73년부터 95년까지 공동으로 예배를 드렸다.

 

90년대 중반부터는 부활절연합예배위원회라는 상시 조직이 예배를 준비해 왔다. 2011년부터 다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로 나눠 예배를 드리고 있다.
(매일종교신문 제휴기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2/16 [13:56]  최종편집: ⓒ 뉴스다임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