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미디어 > 포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낙동강 하구, 신자도의 고니
 
이지은 기자 dmsuse@naver.com 기사입력  2017/04/12 [00:26]

8일 낙동강 하구 신자도를 방문했다.

철새들이 떠나고 또 다른 철새들이 오는 시기에 고니 한 마리가 눈에 띄였다.

 

▲  마치 날듯 날개짓을 하는 고니   © 이지은 기자

 

고니는 가족 단위로 움직이는 철새로 낙동강 하구를 찾았던 고니들은 다 떠나버린 후였다.

가족과 헤어져 홀로 남은 고니는 아무래도 작년에 낙동강 하구에서 겨울을 난 녀석일 것 같다.

 

▲  채식 중인 고니   © 이지은 기자

 

날개를 다쳤는지 고향으로 돌아갈 정도의 채식을 하지 못했는지 고니는 그곳에 있었다.

섬을 따라 걷는 우리를 발견한 고니는 날지 않고 유유히 헤엄쳐 다른 섬으로 가 버렸다.

올해 여름은 잘 견뎌 가족을 만나기를 바란다.

 

▲  유유히 헤엄쳐 가는 고니. 고니 앞에 보이는 섬에는 민물도요 200여 마리가 있었다.   © 이지은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2 [00:26]  최종편집: ⓒ 뉴스다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낙동강 하구, 신자도의 고니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