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하구, 신자도의 고니

이지은 기자 | 기사입력 2017/04/12 [00:26]

낙동강 하구, 신자도의 고니

이지은 기자 | 입력 : 2017/04/12 [00:26]

8일 낙동강 하구 신자도를 방문했다.

철새들이 떠나고 또 다른 철새들이 오는 시기에 고니 한 마리가 눈에 띄였다.

 

▲  마치 날듯 날개짓을 하는 고니   © 이지은 기자

 

고니는 가족 단위로 움직이는 철새로 낙동강 하구를 찾았던 고니들은 다 떠나버린 후였다.

가족과 헤어져 홀로 남은 고니는 아무래도 작년에 낙동강 하구에서 겨울을 난 녀석일 것 같다.

 

▲  채식 중인 고니   © 이지은 기자

 

날개를 다쳤는지 고향으로 돌아갈 정도의 채식을 하지 못했는지 고니는 그곳에 있었다.

섬을 따라 걷는 우리를 발견한 고니는 날지 않고 유유히 헤엄쳐 다른 섬으로 가 버렸다.

올해 여름은 잘 견뎌 가족을 만나기를 바란다.

 

▲  유유히 헤엄쳐 가는 고니. 고니 앞에 보이는 섬에는 민물도요 200여 마리가 있었다.   © 이지은 기자
 
낙동강 하구, 신자도의 고니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슬 머금은 5월의 꽃 '장미'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