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에도 '봄이 활짝'

[포토기획]정주신 기자, 세계를 가다_ '캐나다 밴쿠버의 봄'

정주신 기자 | 기사입력 2017/04/18 [17:24]

밴쿠버에도 '봄이 활짝'

[포토기획]정주신 기자, 세계를 가다_ '캐나다 밴쿠버의 봄'

정주신 기자 | 입력 : 2017/04/18 [17:24]

 

▲ 맑은 날의 밴쿠버.           사진제공 : Dana    © 뉴스다임
▲ 따사로운 햇볕을 만끽하는 밴쿠버 호수의 새들.     사진제공 : Dana        © 뉴스다임
▲ 밴쿠버 시내 빌딩 숲 사이로 청명한 하늘이 보인다.        사진제공 : Dana         © 뉴스다임
▲ 밴쿠버 도심 속 만개한 벚꽃.         사진제공 : Dana        © 뉴스다임
▲ 밴쿠버 하늘을 나는 독수리.        사진제공 : Dana        © 뉴스다임
▲ 맑은 봄 하늘을 나는 독수리 한 쌍.        사진제공 : Dana         © 뉴스다임


밴쿠버의 4월은 서울의 3월 하순 기온과 비슷하다. 4월 초중반 벚꽃이 피어나 한국과 마찬가지로 벚꽃 축제가 한창이다.

 

 
캐나다 밴쿠버 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슬 머금은 5월의 꽃 '장미'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