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전 없는 사회' 막 오르다

한은 20일부터 이마트·롯데마트·씨유 등과 시범사업 펼쳐

정의정 기자 | 기사입력 2017/04/19 [13:56]

'동전 없는 사회' 막 오르다

한은 20일부터 이마트·롯데마트·씨유 등과 시범사업 펼쳐

정의정 기자 | 입력 : 2017/04/19 [13:56]

'동전 없는 사회'가 본격적으로 닻을 올렸다.

 

19일 한국은행은 오는 20일부터 '동전 없는 사회'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범사업은 이마트와 롯데마트, 씨유(CU), 세븐일레븐, 위드미 등 주요 대형마트와 편의점 2만 3050개 매장에서 실시한다.

 

선불사업자는 한국스마트카드(T-머니), 이비카드(캐시비), 신한카드, 하나카드, 롯데멤버스, 네이버, 신세계I&C 등 7곳이다.

 

시범 사업은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현금으로 결제하고 거스름돈이 생기면 동전이 아닌 앱머니로 받거나 교통카드에 충전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충전한 잔돈은 교통카드로 사용하거나, 편의점에서 물건을 살 수 있으며 ATM기기에서 현금으로 찾을 수도 있다.

 

하나머니와 신한FAN은 계좌입금까지 해준다. L포인트는 콜센터에 신청하면 계좌로 돈을 보낼 수 있다.

 

한은이 '동전 없는 사회 만들기'에 나선 것은 동전 사용과 휴대에 따른 불편을 줄이기 위해서다. 지난해 한은이 실시한 '지급수단 및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행태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동전 소지에 따른 불편으로 거스름돈을 재사용하는 데 소극적이며 '동전 없는 사회' 추진에 찬성하는 의견이 50.8%에 달했다.

 

'동전 없는 사회'가 되면 매년 600여 억 원에 달하는 동전 제조비용과 유통·관리에 들어가는 사회적 비용도 줄일 수 있다.

 

다만, 재래시장 등 선불카드를 쓰기 어려운 곳으로 사업을 확장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재래시장과 세탁소, 코인노래방, 세차장 등 동전을 사용하는 업종의 타격도 우려된다.

 

하지만 한은은 편의점과 대형마트 외에도 약국 등으로 동전 없는 사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동전없는 사회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포토에세이,천일동안] '물염정'(勿染亭)서 김삿갓을 만나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