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서도 5·18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행사 열려
광화문 광장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박원빈 기자 jpbeen.newsdigm@gmail.com 기사입력  2017/05/18 [15:01]
▲ 5·18 기념헌화     ©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5·18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인 18일 서울에서도 기념식을 비롯해 다양한 행사가 열렸다. 5·18 서울기념사업회는 이날 광화문 광장에서 청소년과 시민 등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5·18 37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서울지역 기념식은 매년 서울광장에서 열렸으나 올해는 친박(친박근혜) 단체들의 천막농성 때문에 광화문 광장으로 장소를 옮겨서 진행됐다.

 

5·18서울기념사업회는 이날 오전 10시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5·18민주화운동 제37주년 기념 서울행사'를 열고 1980년 5월18일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과 의의를 되새기는 한편 희생된 민주영령을 추모했다.

 

▲ 국기에 대한 경례 하는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와 국회의원들.     ©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이날 추모행사장을 찾은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을 비롯한 정치인, 5·18 민주유공자 및 유가족, 중고등학교 청소년들은 입을 모아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최병진 5·18민주화운동 서울기념사업회장은 "1980년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은 이번의 촛불혁명으로 이어져 마침내 민주주의를 구하고 대한민국을 국가다운 국가로 만들기 위한 정부를 선출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적폐청산과 5·18정신의 헌법화, 5·18 진상규명위원회 운영을 약속했다"라고 했다.

 

▲ 박양숙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장     ©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박양숙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장은 5·18민주화운동과 촛불집회를 연결지으며 "지난해 가을부터 추운 겨울을 지나 찬란한 봄을 맞이하기까지 시민들은 촛불을 들고 대한민국의 정의와 주권을 바로 세웠다"라고 전했다.

 

기념식에 이어 서울과 수도권 지역 중·고등학생 518명이 참가하는 '5·18 골든벨' 역사 퀴즈대회가 열렸다. 5·18 관련 각종 기록물을 전시하는 '5·18, 그 위대한 연대' 전시회도 서울시민청에서 25일까지 계속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18 [15:01]  최종편집: ⓒ 뉴스다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518기념행사 임을 위한 행진곡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