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만나 '지역 현안' 해결 촉구

오경애 기자 | 기사입력 2017/05/19 [17:37]

전현희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만나 '지역 현안' 해결 촉구

오경애 기자 | 입력 : 2017/05/19 [17:37]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서울 강남 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오늘(19일)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지역구의 산적한 현안을 조속히 처리해주기를 강력 촉구했다.

 

전현희 의원은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서울시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교통 및 주민편의시설 등 산적한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서울시와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전 의원은 간담회 질의를 통해 “세곡지역 등 보금자리지구의 교통난이 심각하다”며 "지하철 노선 확보 및 대모산 터널 조속 착공 등 교통난 해결을 위해 각별히 신경써 줄 것"을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촉구했다.

 

 

▲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사진 오른쪽)이 19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지역 현안을 해결해 줄 것을 촉구했다.      © 뉴스다임

 

 

이에 윤준병 서울시 교통본부장은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지하철 등 말씀하신 내용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전 의원은 세곡지역의 문화시설, 공공의료시설 등 주민편의시설 미비로 인한 주민불편을 강조하며 “SH공사와 함께 추진 중인 훼손지 지역 야외 체육시설 건립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전 의원은 박 시장에게 강남(을) 지역 내 공공의료시설 확충 필요성을 지속 건의해 왔고, 특히 지난 국정감사를 비롯해 오늘 만남에서도 거듭 촉구했다.

 

박 시장은 “의원님의 말씀을 반영해 지역 내 공공의료시설 신설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전 의원은 구룡, 달터, 수정, 재건마을 주거빈민도 언급하며 “이들은 재개발로 인해 임대주택으로 이주되더라도 임대료를 지불할 방법이 없어 쫓겨날 처지에 놓여 있다”며 “주거복지 차원에서 이들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포토뉴스
과일보다 더 달달한 '초당 옥수수' 이식하는 날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