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록도 천사‘에게 노벨 평화상을...
 
여천일 기자 newsdigm@newsdigm.com 기사입력  2017/08/08 [13:06]

40년이 넘도록 단 한 푼의 보상도 없이 봉사하며 빈손으로 살다가 20051121일 한 통의 편지를 남겨놓고 소록도를 떠난 마리안느 스퇴거(Marianne Stoeger83)와 마가렛 피사렉(MargarethPissarek82)인 두 간호사는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간호학교를 졸업하고 1962년과 1966년 전남 고흥군 소록도에서 한센인들을 위해 헌신했다.   

   

▲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계획이 본격 추진 되는 두 간호사 마리안느 스퇴거, 마가렛 피사렛     © 뉴스다임


이낙연 국무총리는 전남도지사 시절부터 두 간호사에게 깊은 관심을 보이면서 선양 사업이 시작됐고, 이제 국가적 관심사로 확장된 된 셈이다. 앞서 6월 우기종 전남도 정무부지사 등 일행은 오스트리아 티롤 주에서 두 간호사를 만나 근황을 살폈고, 주 의회를 방문해 공동으로 노벨 평화상 후보 추천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마리안느-마가렛노벨평화상 범국민 추천위원회'(가칭)의 위원장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를 명예위원장으로 위촉하자는 민간의견을 청와대에 건의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에서도 이 총리가 전한 의견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천주교 광주대교구와 전남도청은 면담을 통해 50명 내외의 노벨평화상 후보추천위원회 구성 등을 논의했고, 이 자리에서 김 전 총리를 위원장으로, 김 여사를 명예위원장으로 추대하자는 의견이 나왔다. 여기에 이 총리는 최근 개봉 영화 '마리안느 와 마가렛'을 정부세종청사 공무원·가족, 시민, 학생을 대상으로 상영해 이들의 헌신과 인류애를 알리는 붐을 조성해 나가도록 지시했다.     

한편 마리안느와마가렛에 대한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은 사단법인 마리안마가렛, 전남도청, 오스트리아(티롤) 등에서도 추진하고 있다. (매일종교신문제휴기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08 [13:06]  최종편집: ⓒ 뉴스다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