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별난맛집]불맛으로 휘감은 '오삼떡'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7/09/16 [08:58]

[우리동네 별난맛집]불맛으로 휘감은 '오삼떡'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7/09/16 [08:58]
▲     © 뉴스다임

 

중국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불 쇼(Show)?

여의도에서 알만 한 사람들은 아는 '된장 전문' 맛집이다.

 

화염에 휩싸인 고통 끝에 제대로 불 맛 입은

오삼떡 (오징어 삼겹살 떡볶이).

한 젓 가락에 욕심 내어 오징어와 삼겹살에 떡볶이까지 집어 입에 넣으면서

떠 오르는 질문 하나.

'원래 오삼떡 맛이 잘 어울렸었나? 아니면 불이 이들을 하나로 만들었나?'

 

▲     © 뉴스다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포토에세이-천일동안]"아프냐? 나도 아프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