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세계인삼엑스포' 사진 찍기 좋은 곳 BEST5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17/10/10 [14:24]

'금산세계인삼엑스포' 사진 찍기 좋은 곳 BEST5

박원빈 기자 | 입력 : 2017/10/10 [14:24]
▲ 인삼조형물(사진제공: 금산군청)     © 뉴스다임

 

2017 금산세계인삼엑스포조직위원회는 날씨가 선선해지는 가을, 나들이 가기 좋은 계절을 맞이해 엑스포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사진 찍기 좋은 곳 베스트 5를 자체적으로 선정해 발표했다.

 

기원의 나무

금산 인삼엑스포광장의 중앙에 위치한 기원의 나무는 엑스포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건강과 만수무강을 기원하는 공간으로 높이 7m의 거대한 꽃나무 조형물이 360도로 회전하고 있으며 그 아래에는 형형색색의 가을꽃이 화단을 수놓아 엑스포장의 랜드마크로 떠오르고 있다.

 

금산인삼 상징 조형물

2011금산세계인삼엑스포 당시 제작한 초대형 인삼주병이 자리 잡았던 자리에 금산인삼을 상징하는 황금빛 인삼조형물 50여 개가 들어섰다.

 

누워있는 인삼, 손 흔드는 인삼, 춤추는 인삼 등 인삼을 의인화해 만든 인삼 조형물은 즐겁고 활기찬 엑스포장 분위기를 조성한다.

 

주제관 인삼무한

동서양을 아우르는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에서 미래의 슈퍼푸드로 나아가는 고려인삼의 희망찬 역정을 만나볼 수 있는 주제관에도 포토존이 있다.

 

거울로 둘러싸인 공간에 조명과 빛을 연출해 생명과학의 미래, 고려인삼의 무한한 가능성을 감성적으로 표현해 많은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서브무대 가는 길 국화꽃밭

어린이놀이터가 있는 서브무대 가는 길 양 옆에는 알록달록한 국화꽃밭과 흔들그네가 자리잡고 있어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다.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바쁜 일상생활에 지친 몸과 마음을 잠시나마 달래가길 바라는 마음에서 신경 쓴 공간이 포토존으로 각광받고 있다.

 

금산인삼관

금산인삼의 모든 것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금산인삼관은 리모델링을 끝내고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그 중 2층 한 켠에는 금산군의 마스코트 삼신령삼동이가 있는 포토존을 마련해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 주제관(사진제공: 금산군)     © 뉴스다임

 

한편, 금산세계인삼엑스포 주행사장 55,000부지에는 총 8개의 전시관인 주제관 영상관 금산인삼관(상설) 생활문화관 체험관(인삼체험관, 인삼힐링관) 식물관 국제교역관 인삼미래농업관을 비롯해 주무대와 서브무대에서는 32일간의 행사기간 내내 하루도 빠짐없이 재미있고 유익한 공연이벤트가 펼쳐져 막바지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2017금산세계인삼엑스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포토에세이-천일동안]"아프냐? 나도 아프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