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 담긴 사연] 겨울철에 딱이야 '시래기'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7/11/30 [14:26]

[사진에 담긴 사연] 겨울철에 딱이야 '시래기'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7/11/30 [14:26]
▲ 시래기 작업 중인 양구 농업시험장     © 뉴스다임

 

예로부터 먹거리가 마땅하지 않은 겨울을 대표하는 먹거리 중 하나인 시래기.
이는 푸른 무청을 새끼 등으로 엮어 겨우내 말린 것으로 겨울철에 모자라기 쉬운 비타민과 미네랄 식이섬유소가 골고루 들어가 있어 건강에 좋다.

 

▲ 시래기 건조 작업을 하고 있는 농가     © 뉴스다임

 

그대로 무쳐 시래기 나물시래기죽, 각종 찌개와 국으로

다양한 요리 재료로 쓰일 수 있는 시래기, 팔방미인이 아닐 수 없다

 

▲ DMZ 시래기 축제의 한 장면     © 뉴스다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포토에세이-천일동안]"아프냐? 나도 아프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