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미디어 > 포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필름에 배인 '시조'의 향취]추야목(秋夜木)
 
여천일 기자 newsdigm@newsdigm.com 기사입력  2017/12/04 [11:00]
▲     © 뉴스다임

 

       싸늘한 바람자락 가을 밤 깊어가고
      구름에
가리어져 달빛도 묘연한데
      그나마
비탈길에서 아슬아슬 서 있다

      이윽고 구름걷고 달빛이 선연하니
      무심한 풍운에다 시비를 힐문말고
      그처럼  독야청청을 백년 갈길 삼으라.

 

▲     © 뉴스다임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04 [11:00]  최종편집: ⓒ 뉴스다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