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강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6·25 전사자 발굴유해 합동영결식
 
김규아 기자 newsdigm@newsdigm.com 기사입력  2017/12/05 [15:22]

육군 2군단은 5, 7사단 실내체육관에서 6·25 전사자 발굴유해 합동영결식을 군단장(중장 최영철) 주관으로 갖고 격전지에서 발굴한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     © 뉴스다임


합동 영결식은 유해발굴에 참여한 군 장병들과 춘천 서부보훈지청장, 화천군수 등 지역 내 기관장과 보훈단체장 2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굴 경과보고, 추모사회고사, 종교의식, 헌화 및 분향, 묵념, 유해 운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부대는 지난 4월부터 10월 중순까지 6개월 동안 격전지였던 죽엽산,복주산, 백암산 등지에서 총 투입인원 7,800여명이 유해발굴활동에 참여하여 29구의 유해(완전유해 3, 부분유해 26)를 발굴했으며, 군장류·수류탄·M1실탄·군번줄 등 총 4,681점의 유품도 함께 발굴하는 성과를 거뒀다.

 

▲     © 뉴스다임


강원도 춘천·화천 지역은 6·25전쟁 당시 한 치의 땅이라도 확보하려고 치열한 전투가 벌여졌던 격전지였으며, 험준한 산악지형을 따라 헤아릴 수 없는 수많은 호국영령들이 60여년의 세월 동안 잠들어 있는 곳이다.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합동 영결식을 치른 호국용사들의 유해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으로 이관, 이후 유전자 분석결과와 전사자 유품, 기록자료 확인 등의 감식과정을 거쳐 국립 현충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05 [15:22]  최종편집: ⓒ 뉴스다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