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기념전시회 국회서 열려

박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17/12/06 [12:55]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기념전시회 국회서 열려

박은영 기자 | 입력 : 2017/12/06 [12:55]
▲ 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박주선 의원·박지원 전 대표가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기념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다.     © 뉴스다임 박은영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 전시회가 열렸다.

 

국회 한반도평화포럼과 김대중평화센터 공동주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거인의 어깨 위에서 더 넓은 세상을 만나다’라는 타이틀로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막식을 가졌다.

 

이날 참석한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요즘 남북관계도 정치도 민생경제도 어렵다”며 “이런 때일수록 한반도 평화, 국가 대개혁,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DJ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개인적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명장면으로 ‘6.15 남북정상회담’, ‘금모으기 운동’, ‘IT산업 투자와 벤처 활성화’를 꼽았다.

 

특히 안 대표는 ‘IT 산업 투자와 벤처 활성화’를 언급하며  “그 당시 미래를 내다본 IT 투자가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대한민국을 먹여 살리는 토대가 됐다”며 “김 전 대통령이 없었다면 나를 포함한 수많은 벤처기업가들이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김대중 대통령이 태어나면서부터 노벨상을 수상하기까지의 과정들을 시대별로 담아냈다. 6일부터 7일까지 양일간 의원회관 로비에서 진행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포토에세이-천일동안]"아프냐? 나도 아프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