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존엄사' 선택 급증
 
여천일 기자 newsdigm@newsdigm.com 기사입력  2017/12/07 [10:37]

존엄사를 선택하겠다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      

7
일 보건복지부와 의료계에 따르면 지난 1023일부터 2018115일까지 3개월가량 진행되는 연명의료 결정 시범사업에서 지난 4일 현재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한 사람은 3천명을 넘어섰다. 시범사업 실시 43일 만이며, 초기의 미지근한 반응이 급반전됐다. 

현재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작성·등록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기관이 비영리 단체인 각당복지재단·대한웰다잉협회·사전의료의향서실천모임, 의료기관인 신촌세브란스병원·충남대병원으로 모두 5곳에 불과한데도 작성자가 몰리고 있다.     

내년 24일부터 연명의료결정법이 본격 시행에 들어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이 지금보다 훨씬 늘어나면 사전연명의료의향서에 서명하는 사람은 급격히 늘 것으로 복지부는 보고 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임종기에 들어서 회복 불가능한 상태에 빠졌을 때 심폐소생술, 인공호흡기 착용, 혈액투석, 항암제 투여 등 4가지 연명치료를 받지 않겠다는 뜻을 미리 밝혀두는 한 장짜리 서류다. 19세 이상 성인이라면 전문가와의 상담을 거쳐 누구나 쓸 수 있다. 4가지 연명의료 중에서 원하는 항목만 '중단' 선택을 할 수도 있다.     

작성한 내용은 내년 2월 연명의료결정법 시행 후 전산시스템에서 언제든지 변경, 철회할 수 있다.    


복지부는 연명의료결정법 시행 후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지역보건소와 비영리법인(단체), 공공기관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독려해 일반인의 접근성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국민 누구나 본인이 작성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을 조회할 수 있게 연명의료 정보처리시스템을 구축,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국회는 지난 5일 내년 예산안을 처리하면서 연명의료결정법의 원활한 시행을 도모하고자 연명의료 관련 홍보 및 관리기관 운영비 등을 증액해 생명윤리 및 안전관리사업예산으로 611800만 원을 확정했다. 애초 정부안(57600만원)보다 41200만원이 늘었다.(매일종교신문제휴기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07 [10:37]  최종편집: ⓒ 뉴스다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존엄사 연명의료결정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