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철수 "한국정치사는 다당제 잔혹사"
 
박은영 기자 newsdigm@newsdigm.com 기사입력  2017/12/07 [14:31]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한국정치사에 대해 "3당 잔혹사, 다당제 잔혹사"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정당혁신 비전선포식에 참석해 "제3당이 많은 국민들의 기대를 안고 탄생했지만 오래가지 못했다"며 "대선, 총선 등 중요한 선거를 치르고 나면 소멸했던 역사로 점철돼 있다"고 위기감을 표했다.

 

이어 "제3당은 혁신의 노력, 외연의 확장, 인재 영입에 존폐가 달려 있다"며 "지방선거와 다음 총선도 낙관할 수 없음을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며 당의 미래에 대해 긴장감을 가져한다는 것을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07 [14:31]  최종편집: ⓒ 뉴스다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