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임 View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길 잃고 싶은 젊은이들의 한숨
'간주점프를 하다' 공연 관람기
 
여천일 기자 news.newsdigm@gmail.com 기사입력  2017/12/21 [10:46]

~”
절로 깊은 한숨이 나오던 때가 있었다.

젊은 놈이 웬 한숨이냐 쯧쯧…’
빠뜨리지 않고 꼭 거드시던 어르신
숨도 맘대로 못 쉬나

아이들이 한숨 짓는 걸 보면서
애가 무슨 한숨이냐
무심코 말 뱉다가 옛 생각이 났다.
이 녀석도 숨도 내 맘대로 못 쉬나하겠구나.

끼 넘치는 젊은 '꾼'들이

어르신 눈치 못 채게 긴 숨에 곡조를 입히고

가사를 붙여
~”하고 한숨을 제대로 내쉬어 버렸다.

 

▲ '간주 점프를 하다' 공연 모습     © 뉴스다임


봄 세상을 만나기를 꿈꾸면서 걸었으나
 
반듯한 이 길 위에 꽃 한 송이 못 보았네.

 일방통행
같은 세월 되돌릴 수가 없다면
 
미지의 세상으로 길을 잃어버리자.

 길을
잃어버리자.
 길을 잃어버리자

 (공연 간주 점프를 하다 의 노래 길을 잃어 버리자 중에서)

이들의 한숨에 공감이 간다.

기성 세대가 반듯한 길을 열어 주었는지는 몰라도
꽃 한 송이 제대로 심어 두지 못 한 것은 틀림 없다.

한 숨 쉬는 젊은이들을 나무랄 것 없다.
외려 미안해 해야 하는 지 모르겠다.

그리고
길 잃고 싶어 하는 이들에게
그것은 탈선이 아니라 미지를 향한 모험이라고
굳이 격려를 보내 주어야겠다.

 

▲  공연 '간주 점프를 하다' 중에서     © 뉴스다임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21 [10:46]  최종편집: ⓒ 뉴스다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간주 점프를 하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