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교단체, 가짜 기부금 영수증 발급 가장 많아
 
여천일 기자 news.newsdigm@gmail.com 기사입력  2017/12/22 [11:30]

종교단체들이 연말정산에서 세금을 덜 내려는 소속 신도 등에게 가짜 기부금 영수증을 가장 많이 발급했으며 이 중에서는 수백 건의 가짜 영수증을 남발한 곳도 여러 곳 있었고 수억원의 증여세를 탈루한 종교단체도 있었다.      

국세청은 21일 불성실 기부금 수령단체 65, 조세포탈범 32, 해외금융계좌 신고의무 위반자 명단을 홈페이지(www.nts.go.kr)에 공개했다.      

불성실 기부금 수령단체 중에는 종교단체가 63(96.9%)으로 가장 많았고, 사회복지단체와 기타단체는 각각 1곳이었다. 경북 영주시 이산면의 한 사찰은 거짓 영수증 345(2600만원 어치)을 발급했고, 경남 양산시 물금읍의 한 선원은 영수증 194(31,800만 원)을 가짜로 만들었다.     

일부 종교단체는 기부 받은 재산을 고유 목적 이외 용도에 사용해 증여세를 포탈하기도 했다.


교회는 부동산 시행사 법인으로부터 건축기금 명목으로 현금 수십억 원을 기부 받았는데, 이 중 일부를 교회 건축에 사용하지 않고 다른 법인에 빌려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 교회 대표는 이 건축기금 수천만 원을 개인적으로 유용하기도 했다.

 

국세청은 이를 기부가 아닌 증여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아 이 단체에 증여세를 부과하기로 했다.(매일종교신문제휴기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22 [11:30]  최종편집: ⓒ 뉴스다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종교단체 가짜 기부금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