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속에 담은 사연]어디서 천년의 종소리 들렸으라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8/01/01 [11:09]

[사진속에 담은 사연]어디서 천년의 종소리 들렸으라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8/01/01 [11:09]
▲ 수원 화성행국 종각.  제야의 타종 행사 장면       © 뉴스다임

 

2018년은 경기도가 ‘경기’(京畿)라는 이름을 갖게 된지 꼭 1천 년이 되는 해다.

중국
(당나라)에서 왕이 사는 주변 지역을 경현(京縣)과 기현(畿縣)으로 나눴던 것에서 착안해 왕이 사는 주변이라는 뜻으로 1018(고려 현종)에 당시 고려의 수도였던 개경 외곽, 13개 군현을 ‘경기’로 명명했던 것이다
 
무술년, 천년을 맞아 경기도는 새 천년의 변화를 다시 모색하고 있다.

 

▲     © 뉴스다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메밀꽃과 코스모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