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화나 규제, 세계 각국 다양한 입장 보여

황선도 기자 | 기사입력 2018/01/07 [12:24]

마리화나 규제, 세계 각국 다양한 입장 보여

황선도 기자 | 입력 : 2018/01/07 [12:24]

세계 각국이 마리화나 규제와 허용을 두고 다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우선 미국의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은 마리화나 합법화 흐름에 제동을 걸었다.

 

세션스 장관은 지난 4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정부 때 발표한 마리화나를 위험 약물로 취급하는 연방법 집행 저지 각서를 철회했다.

 

현재 미국은 29개 주에서 의료용 마리화나의 사용을 허용하고 있다. 그중 콜로라도, 워싱턴, 오리건, 네바다, 알래스카, 캘리포니아 등 6개 주에서는 의료용이 아닌 경우에도 마리화나 판매를 합법화하고 있다.

 

한편 호주 정부는 얼마 전 의료용 마리화나 수출을 합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의료용 마리화나 생산 기업은 캐나다와 네덜란드 등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마이화나 규제 합법화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밀꽃과 코스모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