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인터뷰]"태권도, 시드니 올림픽 이후 호주에 널리 알려져"

'2017 자랑스러운 태권도인 상' 특별부문 수상, 호주 태권도의 아버지 '노계형' 대사부

정주신 기자 | 기사입력 2018/01/07 [21:20]

[특별인터뷰]"태권도, 시드니 올림픽 이후 호주에 널리 알려져"

'2017 자랑스러운 태권도인 상' 특별부문 수상, 호주 태권도의 아버지 '노계형' 대사부

정주신 기자 | 입력 : 2018/01/07 [21:20]

 

▲ 호주 태권도 매거진 커버사진 '노계형' 대사부          사진 제공: David No       © 뉴스다임

 

 

지난해 12월 7일 국기원에서 열린‘2017 자랑스러운 태권도인 상특별부문에서 수상한 것을 축하한다.

     

- 호주 태권도의 아버지로 알고 있는데 호주에 어떤 인연으로 가게 되어 태권도를 보급하게 됐는지?

 

1965년 호주 유도 협회의 초청으로 유도와 태권도를 지도할 목적으로 오게 됐고, 대한 유도 학교(현 용인대학 전신)에서 유도를 전공하면서 태권도는 지도관 한국 체육관에서 이종우 관장으로부터 사사받으며 해외로 갈 준비를 하고 있었기에 호주로 오게 됐다.

 

 

▲ 1965년 한국 신문에 실린 노계형 대사부 기사(왼쪽), 호주 신문에 실린 노계형 대사부 기사           사진 제공 : David No      © 뉴스다임


 

- 1965년이면 호주에서 한국을 잘 몰랐을 때다. 당시에 태권도 보급을 하며 어려움은 없었나?

 

호주엔 이미 쿵푸와 가라테가 성행하고 있었고, 그 당시 시작할 때 태권도를 이미 코리안 가라테라 칭하며 우선적으로 보급을 하고 있었지만 후에 태권도란 정식 이름으로 제가 보급하기에 이르렀다.

 

 

- 그동안 수많은 제자를 배출했을 텐데 기억에 남는 제자들이 있다면?

 

현재로선 특별히 생각나는 제자라기 보단 호주는 평등 사회여서 사범이라고 특별히 존경을 한다거나 하는 문화권이 아닌데 내가 많은 오해를 하고 엄격하게 지도했다. 그런데 오히려 고마웠다는 평판이 있어 현재에도 나를 잊지 않고 존경의 표시와 안부를 전하고 지내고 있다.

 

▲ 1966년 호주 모나쉬 대학 유도팀(사진 위), 호주 해군(사진 아래)      사진 제공 : David No    © 뉴스다임

 

 

- 호주인들을 지도하며 가장 염두에 둔 점이 있다면?

 

호주인은 도전적인 사고방식이 있어 무술한 사람이 오면 일단은 시험해 보려는 의도가 있기에 나로선 기술의 우월성을 보여 줘야만 해서 초장에 녹다운을 시키는 일도 많이 있었다.

 

 

- 태권도가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호주 태권도의 아버지로서 감회가 남달랐을 것 같다.

 

태권도가 세계 스포츠 화 운동에 참여하기 위해 1973년에 호주 태권도 협회를 창설하면서 호주 태권도 협회장으로 선출되었다. 그 후 호주 선수들을 양성하면서 모든 세계대회에 참가하여 호주도 태권도 세계 스포츠화에 공헌 했다.

결국, 태권도가 시드니 올림픽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는데 중요한 역할과 많은 공헌을 하였고, 채택 후 세계연맹 김운용 전 총재로부터 이에 대한 감사패를 받았다.

 

또한 2000년엔 호주 수상으로부터 스포츠 훈장과 2003년엔 한국 대통령으로 부터 스포츠 포장을 받았다.

 

▲ 태권도  세계대회에서 시상을 하는 노계형 대사부            사진 제공 : David No        © 뉴스다임

 

 

- 2000년 시드니 올림픽 후 4번의 올림픽을 치룬 현재 호주에서 태권도의 인기는 어느 정도인지?

 

시드니 올림픽 이후 이곳 국민들에겐 완전히 널리 알려진 무술이 됐다.

 

 

- 태권도의 대사부로 현재 올림픽 룰 태권도 겨루기 경기에 대해서 한 마디 한다면?

 

올림픽 스포츠로서 가장 중요한 것은 관중들이 얼마나 흥미를 갖는지가 중요하기에 관중들의 평판이 아직도 경기가 지루하다는 평판이 있어 이를 타계해 나가는데 중점을 두어야 할 것이라 생각한다.

 

 

- 2020년 도쿄 올림픽에 가라테가 시범종목으로 채택 됐다. 태권도와 유사한 점이 많은 일본 무도인 만큼 태권도와 경쟁이 되지 않을 수 없다고 본다.가라테가 올림픽 시범종목이 된 것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나?

 

내가 과거부터 알고 있는 상식으로 가라테는 실지적인 타격을 가하는 경기가 아니고 타격 부위 바로 앞에서 멈추는 "잇번" 제도이기에 객관적이지 못한 너무도 상상에 의한 심판 결정에 따라 타격 유무가 판단되므로 기술적인 발전을 저해하는 방법이라 생각하고, 실제 경기에서 관중의 흥미를 이끌 수 없는 무술 경기라고 본다.

 

 

- 자녀들도 모두 세계적으로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자녀들 소개를 한다면?

 

큰딸 바브라는 독일 뮌헨에 살며 요가강사로 활약 하고 있고 많은 유럽의 여러 나라와 한국에 요가 선생들을 지도하고 있다.

 

큰아들 데이빗은 현재 미국 LA에서 스턴트, 감독 등 영화 관련 일을, 둘째 마이클은 일본 닛코 테마 파크 에도무라에서 일을 하며 홍보를 담당하고 있다.작은 딸 세라는 호주 멜번에 살면서 제약회사의 매니저로 있다.

 

 

* 노계형(80) 대사부 약력

_ 호주 태권도의 아버지

- 전 호주 태권도협회 회장

- 2000 호주 스포츠 훈장(호주 수상으로 부터)

- 2003 대통령 스포츠 포장(한국)

- 2017 자랑스러운 태권도인 상(국기원)

 

 

"Father of Australian Taekwondo"

 

Firstly, I would like to congratulate you on your recent Kukkiwon Hall of Fame Award...

 

 

- How did you start in martial arts?

 

After the Korean War, I lived in Busan with my family. It was a rough and chaotic time and people used to get into fights a lot. I first started learning boxing on the street with some other kids. One of the kids learnt judo and I asked him to take me to his class. I was impressed at how the instructor could effortlessly drop opponents without breaking a sweat. So I started classes. As my reputation as a fighter grew on the street, I became a target for the gangs, but none of them had proper fight training, so I was able to overcome them. My nickname on the street was "Nogi" (an abbreviation of my name).

 

As soon as I finished high school, I moved to Seoul and was accepted into the Korean Judo Collage (now called Yong-In University) which is a 4 year full-time physical education degree. At night I learnt taekwondo at the Korea Gym Jidokwan under Grand Master Chong-Woo Lee.

 

 

- What made you to come to Australia?

 

In 1965, I was invited by the Australian Judo Federation. From an early age, I also had an interest in learning English, so this was a great opportunity for me. At that time, there had only been one other taekwondo instructor in Australia - my senior Mr Chan-Yong Kim - who had since left Australia. I traveled around the country teaching judo, as well as taekwondo (which was known as Korean karate at the time). In 1972, together with some other instructors, the Australian taekwondo Association (ATA) was formed. A year later, the World taekwondo Federation was formed (WTF).

 

 

- In 1965, Australians probably did not know much about Korea. Did you encounter any problems while teaching in Australia?

 

It was the wild, wild, west back then! Karate and Kung-fu have been practiced by many Australians. So when I started teaching, there would often be students who had learnt something from somewhere else that would come in and challenge me. They did not understand that this was not merely a sport and there was a martial arts etiquette expected of a student, and I did not understand this was due to the fact Australia was an egalitarian society (compared to Korean society which is more hierarchical). In those early days, there were many instances where I had to knock out or strangle unconscious a challenger, but in the end I earned the respect of my students, and they learnt a self-discipline and philosophy that many were not accustomed to.

 

 

- Do you have any particular student who is significant in your memory?

 

I have many students who went on to become champions, or have gone on to start and run their own successful martial arts schools. I also have several students who have continued to trained with me for over 50 years. I am proud of all of them, like your children it would be wrong to single one out!

 

 

- Do your children follow in your footsteps and practice martial arts?

 

My eldest daughter Barbra specialized in ballet from a young age and attended the Victorian Collage of the Arts, after which she moved to Europe. After a successful dance career, she became a yoga instructor and travels the world running seminars and teacher training. My eldest son, David, competed in both judo and taekwondo and now uses his martial arts in the Hollywood film industry as an action actor, stuntman and action director. My other son, Michael, also did judo and taekwondo, but later grew a passion for Japanese martial arts. He now lives in Japan where he studied judo, kyudo (archery) and now competes in Yabusame (horseback archery). My youngest daughter also did taekwondo but now works as a manager at a pharmaceutical company.

 

 

- You must have had special feelings when taekwondo was included in the Sydney Olympics in 2000..

 

I worked very hard to promote taekwondo in Australia. I was elected president of the national association from its inception until I retired from the position about 20 years later. I am proud to say that no other martial art was as well organized and practiced. Australia has competed at every World and regional Championships since the very first World Championships which was held at the Kukkiwon in 1973. Working to have taekwondo accepted into the Sydney Olympics was the pinnacle of decades of hard work. I received a plaque from the president of the World Taekwondo Federation in appreciation of my contribution. I also received an Australian sport medal from the Prime Minister of Australia and the Korean sport medal from President of Korea.

 

 

- Would you be able to comment about the current state of taekwondo as an Olympic sport?

 

As taekwondo has always been a full-contact competition, techniques were given practical application and quickly evolved to be faster and more effective. This is the reason why taekwondo grew in popularity and was respected. However, in the pursuit of a safer and more spectator friendly sport, the rules have changed as so has the practical application of techniques. I believe that the sport aspect has been an important part of the evolution of the martial art, however, too much emphasis on this aspect alone does not give the full benefits of learning a martial art. Martial arts philosophy and real practical self-defense skills are also important.

 

 

- How does it feel to be given the Hall of Fame award from the kukkiwon?

 

At my age I don't really need another award, however, it is always lovely to be recognized for your work and contribution. Martial Arts has been my life. In am now 80 years old, and I still enjoy teaching and practicing taekwond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호주 태권도의 아버지 노계형 대사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포토에세이-천일동안]"아프냐? 나도 아프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