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는 해와 뜨는 새해 사이에서

장봉도서 일몰과 일출을 만나다!

김성길 기자 | 기사입력 2018/01/06 [10:09]

지는 해와 뜨는 새해 사이에서

장봉도서 일몰과 일출을 만나다!

김성길 기자 | 입력 : 2018/01/06 [10:09]

 

▲ 장봉도, 2017년 마지막 일몰.   ©뉴스다임

 

▲ 1일 장봉도,  2018년 무술년 새해가 떠오르기 시작했다.     © 뉴스다임
▲ 어둠을 밀어내며 떠오르는 희망의 새해.    © 뉴스다임
▲ 이제 세상은 찬란한 주홍빛이다.    © 뉴스다임
▲ 갯벌에 비친 태양빛이 신비롭다.    © 뉴스다임


장봉도에서 인천공항을 바라보면서. 2017년 마지막 일몰과 무술년 새해를 모두 카메라에 담았다. 지는 해와 새롭게 뜨는 해를 바라보게 되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인데 섬이어서 가능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장봉도 일몰과 일출 무술년 새해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밀꽃과 코스모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