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는 해와 뜨는 새해 사이에서

장봉도서 일몰과 일출을 만나다!

김성길 기자 | 기사입력 2018/01/06 [10:09]

지는 해와 뜨는 새해 사이에서

장봉도서 일몰과 일출을 만나다!

김성길 기자 | 입력 : 2018/01/06 [10:09]

 

▲ 장봉도, 2017년 마지막 일몰.   ©뉴스다임

 

▲ 1일 장봉도,  2018년 무술년 새해가 떠오르기 시작했다.     © 뉴스다임
▲ 어둠을 밀어내며 떠오르는 희망의 새해.    © 뉴스다임
▲ 이제 세상은 찬란한 주홍빛이다.    © 뉴스다임
▲ 갯벌에 비친 태양빛이 신비롭다.    © 뉴스다임


장봉도에서 인천공항을 바라보면서. 2017년 마지막 일몰과 무술년 새해를 모두 카메라에 담았다. 지는 해와 새롭게 뜨는 해를 바라보게 되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인데 섬이어서 가능했다.

 

 
장봉도 일몰과 일출 무술년 새해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서울 광화문서 '드루킹 게이트 특검' 요구하는 바른미래당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