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에보라주...'슈라우의 눈물'

이영환 기자 | 기사입력 2018/01/08 [18:25]

포르투갈 에보라주...'슈라우의 눈물'

이영환 기자 | 입력 : 2018/01/08 [18:25]
▲ 슈라우 나무의 열매    © 이영환 기자
▲슈라우 나무     © 이영환 기자

 

위로를 해주고 싶다면

그대로 그 자리에 있어라.

너의 불규칙한 진폭이

내 심장을 한없이

근심하게 하고 불안하게 한다.

못이겨 더이상 목도할 수 없음에

지긋이 눈을 감는다.

이 세월을 두고 저 세월로 가야하는 끝에서

흐르는 아쉬운 눈물을 어쩌랴.

저 슈라우의 나무가

누구처럼 한없이 눈물을 짓고 있다.

 

- 포르투칼 에보라주 슈라우(눈물이라는 뜻) 나무 옆에서...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슈라우 나무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포토에세이-천일동안]"아프냐? 나도 아프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