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임승호 청년대변인 "청년층 실업률 역대최고..." 쓴소리

박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1/12 [22:13]

바른정당 임승호 청년대변인 "청년층 실업률 역대최고..." 쓴소리

박은영 기자 | 입력 : 2018/01/12 [22:13]

얼마 전 통계청에서는 지난해 12월 청년층 실업률이 9.9%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이에 바른정당 임승호 청년대변인은 12일 논평을 통해 “일자리 정부를 외치며 일자리 상황판까지 마련한 문재인 정부는 청년들에게 희망보다는 절망을 안겨주고 있다”며 정부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임 대변인은 “공무원 시험에 직업상담사 자격증 소유자들에 대한 가산점을 예고 없이 도입해 공무원을 준비하는 수많은 청년들의 꿈을 짓밟고 있다”고 얼마 전 정부에서 발표한 공무원시험 직업상담사 가산점 제도를 지적했다.

 

이어 “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하는 ‘3포 세대’에서 이제는 내 집 마련, 인간관계, 꿈, 희망까지 포기해야하는 ‘7포 세대’가 되고 있다”며 현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의 애환을 대변했다.

 

그러면서 “2018년 황금 개띠의 해, 문 정부가 자신들이 했던 약속을 지키며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는 정책들을 생산해내는지 지켜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포토에세이-천일동안]"아프냐? 나도 아프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