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주말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 폐쇄...코로나 확산 막는다

벚꽃 개화시기 31일부터 4월 12일까지 ‘한강공원 대응 조치’ 가동

정효정 기자 ojicjoo@hanmail.net | 기사입력 2021/03/30 [17:57]

4월 주말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 폐쇄...코로나 확산 막는다

벚꽃 개화시기 31일부터 4월 12일까지 ‘한강공원 대응 조치’ 가동

정효정 기자 ojicjoo@hanmail.net | 입력 : 2021/03/30 [17:57]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주말을 이용해 벚꽃 놀이를 즐기는 것을 자제해야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코로나19 확산세의 지속에 따라 시민의 안전을 위해 벚꽃 개화시기인 31일부터 4월 12일까지 ‘한강공원 대응 조치’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 여의도한강공원-여의서로 간 차단구역      자료제공 :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뉴스다임

 

이번 조치에 따라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 폐쇄와 국회 여의서로 전면 폐쇄에 따른 한강공원과 국회 여의서로 간 진출입로 15개 구역이 차단된다.

 

벚꽃 개화시기 동안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을 폐쇄한다.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4월 3~4일, 10~11일에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을 24시간 폐쇄하고, 해당 주차장 출입구 6개소에 차단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단, 성모병원 앞 제5주차장은 휴일 병원 교대근무자 주차 수요를 고려해 운영할 예정이다.

 

영등포구청과 협조해 통제구역인 여의서로와 한강공원의 진출입로 15개 구역을 차단할 예정이다.

 

이용우 한강사업본부 운영부장은 “다가오는 벚꽃 개화시기에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대응 조치를 시행한다”며 “나와 내 가족, 이웃의 안전을 위해 봄꽃놀이를 자제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여의도한강공원, 벚꽃 개화시기, 코로나19, 거리두기, 봄꽃놀이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