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어풀이] 봄철에 말라서 죽는 '대나무'

안석필 제반명칭연구가 | 기사입력 2021/04/13 [12:28]

[관심어풀이] 봄철에 말라서 죽는 '대나무'

안석필 제반명칭연구가 | 입력 : 2021/04/13 [12:28]

최근 서산지역 대나무밭과 망향휴게소 건너편 100m를 지나 부산방면 쪽 고속도로가에 있는 대나무들이 말라서 죽어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어르신 한 분이 이를 보고는 “주위에서 시대가 바뀔 징조라고 말들을 하고 있다”고 귀띔을 해주셨다. 코로나로 인해 사회·경제적인 어려움이 크다보니 그 말은 아주 솔깃하게 들릴 수밖에 없었다.

 

대나무는 연평균 영상 및 영하 10도 이내에서 잘자라는 아열대성식물이다. '대'글자를 소리오행으로 풀이한다면  햇빛(ㄷ은 화오행)을 받아 나무(ㅏ는 목오행)가 흙(ㅣ은 토오행)에서 자라는 것을 볼 수도 있는데

나무(ㅏ)가 흙(ㅣ)에서 꼭 붙어야(ㅐ) 살 수 있다는 것을 'ㅐ'라는 모음을 통해서도 알 수 있다.

 

봄철인데 대나무가 말라서 죽어가고 있다.  © 뉴스다임


유독 2021년 봄철에 왜 우리나라 중부내륙지방 대나무가 죽어갈까? 그 원인은 올해 1월에서 2월, 영하 20도 이상으로 예년보다 훨씬 추웠던 겨울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대는 '다'와 '이'의 축약형 글자로 영어로는 die(다이)가 ‘죽다’라는 뜻이 있지만 대나무는 전체적으로 죽은 것 같으나 또다시 그물망처럼 얽혀진 한 개의 뿌리에서 수십 수백개의 움이 솟아나 다시 자라는 것은 나무가  '나'다에  흙오행을 뜻하는 '무(戊)'가 뒤에 붙어서인가? 아니면 힘쓸 무(務)자가 있어서인가?

 

전 세계가 2년째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으로 가혹한 환경에 처해 있다. 봄이 가면 다음 해 또다시 봄이 오듯 희망을 키워나가며 이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해 나가자.

 

 

  • 도배방지 이미지

대나무, 징조, 코로나, 팬데믹 관련기사목록
다임 View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