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활력 되찾을 맞춤형 숲가꾸기 방안 모색

15일 '소나무재선충병 선단지 숲가꾸기 현장토론회’ 개최

노진환 기자 rocjr21@gmail.com | 기사입력 2021/04/16 [16:06]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활력 되찾을 맞춤형 숲가꾸기 방안 모색

15일 '소나무재선충병 선단지 숲가꾸기 현장토론회’ 개최

노진환 기자 rocjr21@gmail.com | 입력 : 2021/04/16 [16:06]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를 입은 선단지 주변 숲가꾸기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해 15일 경기도 포천시 광릉산림과학연구시험림에서 ‘소나무재선충병 선단지 숲가꾸기 현장토론회’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선단지는 소나무재선충병 감염 고사목이 발생한 지점을 기준으로 반경 2km 이내를 말한다.

 

▲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전경_제주 선흘곶자왈    사진제공 : 산림청  © 뉴스다임

 

해당 구역에서 숲가꾸기로 발생된 나무나 부산물 등은 외부로 반출이 금지되며, 매개충에 의한 피해 확산을 막고자 훈증, 파쇄, 소각 등의 추가적인 작업비용이 발생한다.

 

이로 인해 오랜 시간을 공들여 가꾼 나무들을 제대로 활용할 수 없게 되며, 또한 나무의 생육환경을 개선해주는 숲가꾸기 사업도 추가 비용부담과 피해 확산의 우려로 기피되면서 소나무재선충병 선단지 숲의 생육환경은 더욱 열악해지고 있다.

 

이번 현장토론회에서는 소나무재선충병 선단지 숲가꾸기 사업 추진 시 작업비용을 절감하고, 효율성을 높인 개선된 작업 방법에 대한 소개와 매개충의 생태적 특성을 고려한 숲가꾸기 방법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일정한 간격이나 줄로 벌채하는 열식간벌을 선단지 숲에 적용하면 작업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매개충의 산란처인 2cm 이상의 잔가지 수집이 용이하기 때문에 숲을 건강하게 유지하면서 소나무재선충병 확산을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모았다.

 

소나무재선충병은 소나무재선충이 솔수염하늘소와 북방수염하늘소 등과 같은 매개충의 몸속에 기생하고 있다가 매개충이 잎이나 줄기를 섭식하며 낸 상처 부위를 통해 침입해 급속하게 증식하며 나무를 죽이는 병이다. 확산 속도가 빨라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소나무재선충병, 훈증, 파쇄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