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해수욕장 7월 1일부터 순차적 개장

고현아 기자 armian23@hanmail.net | 기사입력 2021/06/23 [17:07]

인천시, 해수욕장 7월 1일부터 순차적 개장

고현아 기자 armian23@hanmail.net | 입력 : 2021/06/23 [17:07]

인천광역시는 인천 지역 해수욕장이 왕산·을왕리·하나개 해수욕장을 시작으로 7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장한다고 밝혔다.

 

이어 7월 16일(예정)에는 십리포·장경리 해수욕장, 7월 19일(예정)에는 옹암·수기·서포리해수욕장 등이 개장을 준비 중이다.

 

▲ 을왕리해수욕장    사진제공 : 인천시 블로그  © 뉴스다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여행욕구 및 이동량 증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실시 등으로 올 여름철 해수욕장 방문객이 전년 대비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시는 여름철 해수욕장 관광객 안전과 방역 관리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시는 해수욕장 운영 관련 코로나19 해수욕장 현장 대응반 운영, 해수욕장별 방역관리자 지정, 해수욕장 방문이력관리 시스템 ‘안심콜’ 운영, 차양시설 현장 배정제(2m 이상 이격 설치), 어린이 물놀이시설 미운영, 다중이용시설 및 안전·대여시설 방역 강화, 운영인력 방역지침 교육, 차양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이용객 명부 관리, 해수욕장에서 거리두기 현장계도 실시 및 홍보 등을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안심콜은 QR코드나 수기 명부 대신, 해수욕장마다 부여된 고유번호로 전화를 걸면 간편하게 방문 이력과 전화번호가 등록되는 서비스다.

 

이밖에 이용객 밀집 분산을 위한 해수욕장 혼잡정보 서비스를 네이버와 어촌해양관광누리집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가 공모한 밀집도는 낮으나 편의시설을 갖춘 한적한 해수욕장으로는 옹진군의 서포리해수욕장이 선정됐고, 그 외에 이일레, 떼뿌루, 장골, 옹암, 수기 해수욕장, 강화도 동막, 민머루 또한 풍경이 아름다운 한적한 해수욕장으로 추천해 이용객 분산을 유도한다.

 

시는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방역 및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해수욕장 운영 대응지침 및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수욕장 개장 전 사전점검을 이 달 21일부터 실시해 이용객들에게 홍보·계도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해수욕장개장,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