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공공웹사이트 55곳 ‘민간 간편인증 서비스’ 이용 가능

정효정 기자 ojicjoo@hanmail.net | 기사입력 2021/07/01 [21:42]

연말까지 공공웹사이트 55곳 ‘민간 간편인증 서비스’ 이용 가능

정효정 기자 ojicjoo@hanmail.net | 입력 : 2021/07/01 [21:42]

카카오·PASS 등 민간 간편인증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웹사이트가 대폭 확대된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1월, 홈택스, 정부24, 국민신문고 등 3개의 공공웹사이트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했던 민간 전자서명, ‘간편인증 서비스’를 상반기 5개, 하반기 50개 공공웹사이트로 확산해 올해 55개로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국민비서 모바일 서비스 화면    사진제공 : 행정안전부  © 뉴스다임

 

적용대상에는 위택스, 복지로, 국민건강보험 등 국민들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주요 공공웹사이트가 다수 포함되어 있어 공공서비스 이용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안부는 작년말 공인인증서 제도가 폐지됨에 따라, '공공분야 민간 전자서명 도입을 위한 시범사업'을 진행했고, 카카오, 통신사PASS, 한국정보인증(삼성PASS), KB국민은행, NHN페이코의 5개 시범사업자를 선정한 바 있다. 

 

홈택스 연말정산서비스에 시범적용한 결과, 간편인증 이용건수가 1천만 건 이상에 이르는 등 많은 국민들의 기대와 관심을 확인했으며, 홈택스, 정부24, 국민신문고에 이어 6월부터는 개인통관 고유부호발급 서비스, 국민비서 서비스에 간편인증을 추가 적용 중이다.

 

하반기에는 7월에 13개, 8~9월에 17개, 10월~12월에 20개의 공공 웹사이트에 간편인증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한편, PC 웹환경에서만 이용가능했던 간편인증이 모바일 웹이나 앱에서도 이용가능토록 개선됨으로써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한, 국민들의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공공웹사이트에 간편인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간 전자서명 사업자도 현재 5개에서 더욱 확대될 계획이다.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는 전자서명 사업자에 대한 평가·인정을 진행중으로, 행정안전부는 평가·인정을 받은 전자서명 사업자의 인증서비스를 공공웹사이트에 추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카카오, PASS홈텍스, 정부24, 국민비서, 국민신문고, 간편인증서비스 관련기사목록

광고